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생명 존중·안내견 사업… 삼성 금융사, 20년간 1200억 지원

    한예나 기자

    발행일 : 2023.09.27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상생금융 방안' 발표

    삼성 계열 금융사들이 20년간 청소년 자살 예방, 지역 활성화 등을 위해 1200억원을 지원하고, 금융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해 상생금융 상품도 내놨다. 삼성 금융사의 공동 브랜드인 삼성금융네트웍스는 26일 이 같은 '상생금융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삼성금융네트웍스는 늘어나는 청소년 자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청소년 생명 존중 사업에 20년간 300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교육부의 '학생 정신건강 증진과 위기 학생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중고생의 마음 건강을 강화하고 학교 내 생명 존중 문화를 확산시키는 사업이다.

    삼성생명은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청년 지원사업'에 20년간 300억원을 투입한다. 삼성생명·행정안전부·사회연대은행의 민간 협력 사업으로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청년 활동가를 지원한다. 삼성화재는 올해 30주년을 맞은 '안내견 사업'에 20년간 600억원을 투입한다. 안내견 양성 사업을 지속하고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예정이다.

    금융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한 상생 금융 상품도 출시했다. 삼성생명은 빚의 대물림 방지와 사회적 안전망 강화를 위한 신용생명보험 상품인 '인생금융 대출안심보험'을 출시했다. 사망·장애 시 대출금이 가족에게 상속되지 않도록 보호한다. 내 집 마련 디딤돌 대출 이용자와 다자녀 가정은 가입 시 보험료가 20% 할인된다. 삼성화재는 올해 초 내놓은 '사이버사고 보상보험'에 디지털 취약계층 할인을 신설했다. 이는 피싱, 해킹 등 사이버 금융 범죄 피해와 인터넷 직거래와 인터넷 쇼핑몰 사기 피해를 보상하는 상품이다. 만 60세 이상 디지털 취약계층 계약자는 보험료를 30% 할인받을 수 있다.
    기고자 : 한예나 기자
    본문자수 : 83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