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철근 누락 또 확인, 공사 중 LH 아파트 일제 점검

    신수지 기자

    발행일 : 2023.09.27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시공 중인 아파트 주거동 외벽에서 철근이 빠진 사실이 발견되자, 정부가 현재 공사 중인 LH 아파트 주거동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와 LH는 무량판 구조가 적용된 지하 주차장에 대해서만 전수조사를 하면서, 주거동은 대상에서 빠졌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LH 외벽 철근 누락 긴급 점검 회의'에서 "기본적인 부분에서 이런 실책이 벌어진 것을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골조 등 시공 과정에 있는 공공주택에 대해 일제 점검해 달라"고 LH에 지시했다.

    LH의 '자체 점검'이 되지 않도록 제3의 기관과 함께 전 사업장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점검 결과는 늦어도 한 달 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LH가 건설 중인 인천 검단신도시의 한 공공 분양 단지 주거동에서 외벽 철근이 누락된 사실이 알려졌다. 이 아파트 주거동은 벽식 구조여서, 지난 5월 무량판 구조 전수조사 대상은 아니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전체 13동 가운데 4동으로, 지하 벽체 부분 6곳에서 외벽 철근이 최대 50%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 철근 누락은 지난 6월 현장 감리원이 발견했다. 철근 누락 원인은 시공이 아닌 설계 오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LH는 외벽 철근 누락이 확인된 검단신도시 단지에 대해 11월 중순까지 보강 공사를 마친 뒤 정밀 안전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6월 말 이 사실을 현장 감리원을 통해 인지하고도 입주 예정자에게 알리지 않은 채 보강 공사를 진행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철근 누락은 LH 본사에 보고되지 않고, 현장 차원에서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조만간 이 같은 부실 공사를 방지하기 위해 품질 검증단 등 내부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기고자 : 신수지 기자
    본문자수 : 9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