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당, 공식 논평도 검찰규탄 메시지도 안 내

    주희연 기자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09.2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내 "여론전 충분, 결과 기다려"
    與 "구속영장 발부되는 게 상식"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이재명 대표의 영장실질심사 결과를 놓고 하루 종일 촉각을 곤두세웠다. 민주당은 이날 이 대표 영장 심사와 관련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지도부 인사들도 평소 주장한 검찰 규탄 메시지를 내지 않았다.

    대신 "이 대표가 병원으로 돌아와 치료받으시길"(정청래 의원) "대표님이 우리 품으로 돌아오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김원이 의원) 등의 메시지를 냈다. 전날까지 검찰의 영장 청구가 사법권 남용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이던 모습과는 다른 분위기였다. 당 관계자는 "여론전은 할만큼 했고, 심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용히 기다리는 게 낫다는 판단"이라고 했다.

    김병기 의원 등 일부 민주당 의원은 아침부터 지역구에서 '윤석열 정권 규탄한다'는 팻말을 들고 이 대표 영장 기각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했다. 최고위원을 비롯한 지도부 인사들도 저녁 때쯤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으로 자리를 옮겨 이 대표를 기다렸다.

    국민의힘도 이 대표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한 국민의힘 재선 의원은 "상식적으로 보면 법원이 이 대표 구속영장을 발부할 것"이라면서도 "만에 하나 영장이 기각되면, 당에서 추석 연휴 전략을 완전히 새로 짜야 할 판"이라고 했다. 일반 국민 입장에선 '기각은 무죄'라고 받아들일 수 있고, 이 때문에 여론이 출렁거릴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당직자는 "국민의힘 지도부는 27일 오전 서울역, 용산역에서 추석 연휴맞이 귀성객 인사를 하기로 계획했는데, 이 대표 영장이 기각되면 추석맞이 인사가 민망해지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이 대표의 영장이 기각되면 당장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88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