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李 지지자들, 1만명 집회 신고하고 400명 모여

    신지인 기자 양승수 기자

    발행일 : 2023.09.2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법원 앞서 "우리가 지키자" 외쳐
    서울구치소서도 보수단체와 충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은 26일 이 대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 신고 인원은 1만명이었지만, 실제 참석 인원은 400명 수준이었다.

    이 대표 지지자들은 이날 법원 입구 앞 도로에 무대와 파란색 천막을 설치하고 집회를 했다.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표님은 우리 동지다" "우리가 이재명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오전 9시30분쯤 이 대표의 법원 도착이 임박하자 지지자들은 "이재명! 이재명!" "우리가 이재명이다!"를 외쳤다. 일부 지지자가 인도를 벗어나 차도를 침범하자 경찰은 철제 펜스를 치고 일렬로 서서 이들을 막았다.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구속영장의 발부 사유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인데 야당 대표가 어떻게 도망을 가겠나"라고 했다. 지지자들 일부는 이 대표가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들어가자 서울구치소로 미리 이동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 대표가 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오자 "드디어 나왔다"고 외치며 이 대표를 향해 뛰어갔다.

    보수단체 회원 50여 명은 이 대표 지지자들과 20m 떨어진 인도 위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인도 위에 천막 4개를 세워 놓고 유튜브 방송을 하는 방식으로 집회를 진행했다. '대장동 수괴 이재명' '이재명 구속으로 조용히 살고 싶다'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걸어두기도 했다.

    이 대표 지지자들과 보수단체 간 충돌도 일어났다. 이날 오전 법원 앞에서는 도로를 중간에 두고 이 대표 지지자들이 보수단체를 향해 부부젤라를 불었고, 확성기로 "비켜라"라고 소리쳤다. 경찰은 이 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각자 정해진 장소에서 집회를 하라"고 경고했다. 서울구치소 앞에서도 이 대표 지지자들과 보수 단체가 충돌해 한 명이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됐다.
    기고자 : 신지인 기자 양승수 기자
    본문자수 : 9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