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핵사용 땐 한미 동맹으로 정권 종식"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9.27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尹대통령, 75주년 국군의날 기념사
    현직 대통령 첫 시가 행진도 참여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제75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한미 동맹의 압도적 대응을 통해 북한 정권을 종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광화문~숭례문 일대에서 열린 국군 시가 행진에도 참여해 장병·시민들과 함께 비를 맞으며 걸었다. 현직 대통령이 시가 행진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우방국들과 긴밀히 연대해 강력한 안보 태세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자신의 안위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우리 군은 실전적인 전투 역량과 확고한 대비 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이 도발해 올 경우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북한 공산 세력, 그 추종 세력의 가짜 평화 속임수에 결코 현혹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의 '워싱턴 선언'을 언급하며 "이제 한미 동맹은 핵을 기반으로 하는 동맹으로 고도화됐다"며 "한미 핵협의그룹(NCG)을 통해 미국 핵 자산과 우리 비핵 자산을 결합한 일체적 대응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이 추진 중인 한국형 3축 체계 구축, 전략사령부 및 드론작전사령부 창설 등을 언급하며 "무엇보다 강력한 국방력 원천은 투철한 군인 정신과 확고한 대적관(對敵觀)"이라고 했다. 기사 A5면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7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