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편집자 레터] 머스크를 만든 책

    곽아람 Books 팀장

    발행일 : 2023.09.23 / Books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 책은 훗날 머스크의 삶의 중심에 자리 잡게 되는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인공지능은 과연 인류를 보호하고 이롭게 하는 방식으로 발전할 것인가, 아니면 기계 스스로 의지를 갖게 되며 인간에게 위협이 될 것인가?"

    월터 아이작슨의 '일론 머스크'에서 읽었습니다. '이 책'이란 미국 SF 작가 로버트 A. 하인라인 소설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머스크가 청소년기에 가장 좋아한 책 중 한 권입니다. "이 책의 내용은 달에 범죄자들을 보내서 건설한 식민지에 관한 것이었다. 이 식민지는 자기 인식과 유머 감각을 획득할 수 있는 마이크라는 별명의 수퍼컴퓨터에 의해 관리되는데, 식민지에서 반란이 일어나 세를 키우자 그 컴퓨터는 자신의 생명을 희생시킨다."

    최근 X(옛 트위터)에서 이 책의 우리말 번역과 관련된 논란이 있었습니다. 작품 속 여성의 키가 원문에는 180㎝로 남성 화자보다 큰데 번역본엔 이를 168㎝로 옮겼고, 70㎏인 여성의 몸무게도 48㎏으로 줄였으며, "She was taller"라는 문장을 "그녀는 나보다 약간 작았다"고 옮긴 것이죠. "여성은 남성보다 키가 커도, 체중이 더 나가도 안 되는 건가. 의도적 오역 아니냐"며 독자들이 항의했고, 결국 출판사는 시중의 책을 회수하고 수정해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역자는 제대로 옮겼는데 편집 과정서 실수가 있었다는 것이 출판사 측 해명. 불미스러운 소동이지만 원문을 일일이 대조해 볼 정도로 열성적인 팬들이 있다는 방증이기도 합니다.

    호메로스의 서사시에 나오는 트로이가 실재한다 믿었던 슐리만처럼, 어떤 독서가들은 책 속 세계를 구현할 수 있다 믿습니다. 화성에 인류를 보내겠다 도전하는 머스크 역시 그런 독서가 중 한 명인 것이죠. 인류의 진보는 결국 그런 몽상가들이 이끄는 것일지도요.
    기고자 : 곽아람 Books 팀장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9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