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6·25때 추락 美전투기 한미, 공동 수중 조사

    김명성 기자

    발행일 : 2023.09.2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실종 조종사 유해도 찾기로

    한·미 군 당국이 6·25 때 부산 앞바다에 추락한 미 전투기와 조종사 유해 찾기에 나섰다. 한미가 공동으로 바다에서 조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중 공동 조사는 지난해 미 측의 요청이 있었고, 올해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아 성사됐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과 미국 국방부 전쟁 포로·실종자 확인국(DPAA)은 지난 7일부터 오는 27일까지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6·25전쟁 당시 추락한 미군 항공기 및 조종사 유해 소재를 확인하기 위해 공동 수중 조사를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1953년 1월 부산 K9 비행장에서 임무 수행을 위해 이륙 직후 해상으로 추락한 미 제5공군 소속 B-26 폭격기 1대와 조종사 유해로, 미 DPAA는 당시 미군 3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사에는 국유단과 미 DPAA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해군 해상 전력과 해난구조전대 잠수사 10명, 주한 미 해군 잠수사 7명이 함께 참여했다. 미 DPAA는 잠수사·수중고고학자 등 조사 인력 총 13명을 파견했다.

    조사는 연안 면적 약 20㎢ 해역에서 수중 탐지 장비로 탐색한 후 특이 물체가 확인되면 잠수사와 원격 조종 탐지기가 해저면의 전투기 잔해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과정으로 진행됐다. 한미 수중 조사팀은 고속단정에 탑승, 해운대 인근 수심 약 5~25m 바닥을 샅샅이 훑는 방식으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6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