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청래 '가결표 보복' 불붙이자… 이재명 "당원들이 고쳐달라" 기름

    양지호 기자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9.2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배신자 처단하자" 광풍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 동의안 가결 이후 전방위적 '가결파' 색출 작업에 들어갔다. 당 지도부는 물론 일반 의원, 친명 성향의 원외 인사들까지 22일 강성 지지층에게 사실상 '색출 지령'을 내렸다. 이 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강성 지지층을 향해 "민주당의 부족함은 민주당의 주인이 되어 채우고 질책하고 고쳐달라"고 했다. 사실상 "가결 표를 던지면 정치적 생명을 끊을 것"이라던 친명계의 위협이 현실이 되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원 전원을 상대로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을 요구하는 탄원서 제출을 요구했다. 당 일각에서는 "탄원서에 동참하지 않은 의원을 가결 표를 던진 것으로 간주해 색출하려는 의도 아니냐"며 "이런 게 '공산 전체주의'"라는 말이 나왔다.

    박광온 원내대표가 물러나면서 정청래 수석최고위원이 주재한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도 가결 표를 던진 의원을 색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왔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익명의 그늘에 숨는다고 그 책임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했고, 서은숙 최고위원은 "자신이 해당 행위를 한 것을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친명 원외 조직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이날 "가결 표는 사욕을 위해 당을 팔아먹은 '매당'행위"라며 "민주당은 김종민, 이원욱, 조응천, 이상민, 설훈을 출당시키라"고 했다.

    이날 발표된 이 대표의 입장문은 강성 지지층의 '색출 작업'에 기름을 부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무너지면 검찰 독재의 폭압은 더 거세지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재명을 넘어 민주당과 민주주의를, 국민과 나라를 지켜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믿고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고 했다.

    강성 지지자들은 이에 민주당 의원 전원에게 문자와 전화를 돌리며 색출 작업을 벌이고 있다. 명확하게 부결 입장을 밝히지 않은 비명계 의원과 가결 사태 후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에 책임론을 제기한 일부 의원이 살생부에 올랐다. 지난 7월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에 이름을 올린 의원(31명)과 검사 탄핵 소추안 발의에 참여하지 않은 의원(62명)들이 주된 '검열 대상'이다. 일부 지지자는 평소 부결 당론을 반대하던 이원욱·이상민 의원 등의 사무실을 방문해 항의했다.

    가결파 색출 광풍이 불자 일부 의원은 '부결'을 찍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나섰다. 비명계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 회의에서 "전 부결 표를 던졌다. (그러나) 제가 이런 말을 한들 제 말을 믿어주시겠느냐"고 했다. 가결 이후 민주당 청원 게시판엔 송갑석 최고위원이 부결 당론 채택을 반대했다며 사퇴를 촉구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어기구 민주당 의원은 '부'라고 적은 체포 동의안 투표용지 사진을 촬영해 단체 대화방에 올렸다. 비밀투표 원칙을 깨고서 '인증샷'을 공개한 것이다. 김경만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부결에 표를 던졌다"고 했다. 두 의원은 지난 7월 '불체포특권 포기 선언' 결의에 참여해 '가결파'로 분류돼 강성 지지층에게 공격을 받아왔다.

    이런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비명계 의원들 실명을 거론하며 "라이플(소총)을 준비해야겠다"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글에는 비명계 민주당 의원 14명의 이름이 나열돼 있었다고 한다. 해당 의원들의 집과 지역 사무실 등엔 경찰이 배치됐다. 한 비명계 의원은 "방검복이라도 입고 다녀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비명계는 그러나 정면 대결 구도로 가는 것은 자제하고 있다. 무기명 비밀투표라 현실적으로 '가결'에 투표한 의원들을 특정할 수 없고, 이 대표의 구속 여부 등에 따라 향후 정국이 급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픽] 친명 강성 당원들의 '가결표 의원' 색출법
    기고자 : 양지호 기자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86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