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배신자 찾는 야당

    원선우 기자

    발행일 : 2023.09.23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재명 체포안 가결 뒤 분열 극심

    친(親)이재명계 중심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2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자당 의원들을 '해당(害黨) 행위자'로 간주하고 색출,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는 지도부 공백 사태로 사실상 당대표 권한을 행사하게 된 강성 친명 성향의 정청래 수석최고위원이 주재했다. 그는 전날 체포안 가결을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은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당규를 보면 당의 지시·결정을 위반하거나 당무에 중대한 방해 행위를 했을 경우 최대 출당(黜黨) 조치까지 내릴 수 있다. 친명계와 강성 지지층에선 이를 근거로 "배신자들을 처단하자" "정치 생명을 끊어야 한다" 같은 주장이 나왔다. 무기명 비밀투표로 체포안에 찬성한 의원들을 찾아낼 방법에 대해 친명계 한 당직자는 "지지자들이 알아서 색출할 것"이라고 했다. 지지층은 온갖 임의 명단을 뿌려대며 "가결 의원을 출당시키라"고 했다.

    그러나 비명계는 "책임져야 할 사람은 이재명"이라며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한 비명계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이 대표에겐 표결 직전까지 명예롭게 퇴진할 기회가 있었다"고 했다. 비명계는 전날 친명계가 박광온 원내대표를 강제 사퇴시킨 데 대해서도 "친명 지도부도 같이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체포안 가결 후 처음으로 낸 입장문에서 "더 개혁적인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은 채 "국민을 믿고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사퇴를 거부한 것이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 입원 중인 그는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울 정치 집단은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이 무너지면 검찰 독재는 더 거세지고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기사 A3·4면
    기고자 : 원선우 기자
    본문자수 : 91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