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경찰 내근직 2600명 기동순찰대 재배치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3.09.19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찰은 본청과 각 지방경찰청, 본서 내근직 중 2600여 명을 전국 기동순찰대에 재배치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본서 근무 인력은 대부분 정원을 웃돌지만, 일선 치안을 담당하는 현장은 인력난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기동순찰대는 치안 수요가 몰리는 곳에 집중적으로 투입되는 일종의 '순찰 별동대'다.

    경찰은 현재 100여 명인 '기동순찰대'를 확대 운영하겠다고 했다. 기동순찰대는 순찰이 필요한 전국 각지의 범죄 취약지에 인력을 효율적으로 투입하겠다는 취지로 지난 2014년 도입됐지만, 제대로 운용되지 못했다. 경찰은 본서 내근직 2600여 명을 전국 지방경찰청 산하 기동순찰대 28곳에 분산 배치해 순찰 인력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청장은 "업무가 중복되는 전국 경찰서 340여 곳의 부서를 통폐합하는 방식 등으로 관리 인력을 감축한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또 지방 권역별로 '형사기동대'를 신설하기로 했다. 형사기동대에는 지방경찰청(세종·제주 제외)과 본서 강력팀 1000여 명을 투입한다. 유흥업소 주변 등 우범 지역에 집중 투입해, 조직범죄·집단범죄 예방에 나선다. 이번 조직 개편은 다음 달 국무회의를 거쳐 내년 초 시행될 예정이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60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