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돈 봉투 20개 받았다" 윤관석, 재판서 시인

    방극렬 기자

    발행일 : 2023.09.19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혐의 부인하다 입장 바꿔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윤관석 의원이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 말 당시 당대표 후보이던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경선 캠프 관계자들에게 돈 봉투 20개를 요구해 받은 혐의를 18일 재판에서 인정했다.

    윤 의원은 그간 검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는데 재판을 시작하면서 입장을 바꾼 것이다. 다만 윤 의원은 봉투당 300만원씩 6000만원을 받았다는 기소 내용과는 달리 봉투당 100만원씩 2000만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의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21-2부(재판장 김정곤) 심리로 열린 첫 공판 준비 기일에서 "국회의원으로서 불미스러운 일에 가담해서 범죄를 저지른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이정근(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씨 등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돈 봉투 10개씩 총 20개를 전달받은 사실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윤 의원이 봉투 속을 봤는데, 300만원이 아닌 100만원이 들어있었다"고 했다.

    윤 의원 변호인은 재판부가 "(국회의원들에 대한) 일련의 금품 전달 과정은 송 전 대표를 당 대표로 선출되게 할 목적으로 이뤄졌느냐"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의원들에게 살포할 돈 봉투 마련을 지시·권유했다는 혐의는 부인했다. 자신도 중간 전달자에 불과하다는 취지다. 변호인은 "(경선 캠프 관계자들과) 협의한 것이지 지시, 권유한 것이 아니다"며 "윤 의원 자신에게 돈을 달라는 것이 아니라, 다른 국회의원에게 주겠다는 취지였다"고 했다. 다만, 돈 봉투를 누구에게 전달했는지는 "수사팀에서 입증할 문제"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한 법조인은 "윤 의원이 돈 봉투를 받아 민주당 현역 의원들에게 줬다고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2000만원을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송 전 대표 보좌관 출신 박용수씨 변호인이 최근 법정에서 "윤 의원에게 6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힌 것과 안 맞는다. 검찰은 윤 의원이 당시 민주당 의원 19명에게 봉투에 300만원씩 담아 건넸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한편, 윤 의원은 이날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했다.
    기고자 : 방극렬 기자
    본문자수 : 10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