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용헌 살롱] (1415) 굶어 죽는 것에 대하여

    조용헌

    발행일 : 2023.09.18 / 여론/독자 A3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속을 비우고 굶어 죽는 것이야말로 가장 고결한 죽음이요, 성스러운 죽음이다.' 몇 년 전에 인도의 자이나교 전문가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처음 들었을 때는 약간 쇼킹했다. '산 입에 거미줄이야 치겠느냐'는 말로 생계 걱정을 하는 장삼이사(張三李四)들에게 굶어 죽는 것이야말로 가장 성스러운 죽음이라고 하니까 이건 보통 역발상이 아니다. 역발상이 사람을 자유롭게 한다. 한쪽에만 생각이 몰려 있던 사람에게 그 반대쪽도 역시 탈출구가 있다는 이야기는 통쾌하다. '굶어 죽는 것도 괜찮은 것이구나'라는 생각은 얼마나 자유를 주는가!

    불교와 비슷한 시기에 인도의 성자 마하비라에 의해서 창시된 자이나교. 이 종교의 방법론은 금욕이 특징이다. 고행을 통해서 본래의 영혼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고행의 대표적인 방법이 단식이다. '음식남녀(飮食男女)'가 인간의 근본적인 욕망이라고 한다면 남녀 관계에 대한 욕구보다 더 근원적인 욕구가 음식에 대한 욕구이다. 섹스를 안 한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만 먹지 않으면 죽는다는 사실에서 드러난다. 먹는 욕구를 부정하다니! 자이나교에서 하는 이야기는 인간은 먹기 위해서, 자기 배 속에 음식을 집어넣기 위해서 온갖 업(業, karma)을 쌓는다는 것이다. 사기 치고 뒤통수 때리고 배신하고 강탈하고. 이 모든 부도덕한 행위가 따지고 보면 먹자고 하는 짓이다. 인간 삶은 동물의 왕국이다. 따라서 음식을 안 먹고 속을 비워서 죽는다는 것은 이 모든 카르마로부터 벗어나는 수행이 되는 셈이다.

    단식은 아주 심플하다. 그러나 고통은 대단하다. 나 같은 사람은 못 견딘다. 이 대목에서 향산(響山) 이만도(李晩燾, 1842~1910) 선생이 생각난다. 1910년 나라가 망하자 24일 단식 끝에 순절한 양반이다. 이 집안 후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어른은 죽겠다고 곡기를 끊고 저쪽 방에 누워 계시는데, 자식들은 옆방에서 살겠다고 밥 냄새 풍기면서 밥상 차리는 게 여간 죄송하고 힘든 일이 아니었다'고 술회한다. 이만도는 저쪽 방에서 풍겨오는 밥 냄새를 맡으며 '나도 이제 단식 그만하고 밥을 먹을까?' 하는 생각도 했을 수 있다.

    안동 일대에서 퇴계 후손들이 사는 동네가 하계(下溪), 상계(上溪), 계남(溪南), 원촌(遠村), 의인(宜仁)이다. 향산은 인물이 많이 배출된 하계 마을 출신이다. 원촌에서는 이육사 선생이 나왔다. 장돌뱅이의 전성시대가 된 오늘날이지만 퇴계 선생의 가르침을 배반하지 않고 끝까지 지킨 향산 같은 어른이 그립다.
    기고자 : 조용헌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23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