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마다솜 이번엔 연장전 승리… 데뷔 첫 우승

    민학수 기자

    발행일 : 2023.09.18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KLPGA 읏맨오픈서 정소이 제쳐

    마다솜(24)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금융그룹 읏맨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데뷔 2년 만에 첫 우승 감격을 누렸다. 정규 투어 53번째 대회다. 마다솜은 17일 인천 클럽72 하늘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투어 신인 정소이(21)와 연장전에 들어갔다.

    마다솜은 연장 첫 홀인 18번 홀(파5)에서 2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우승 상금 1억4400만원을 받았다. 그는 2021년 2부 투어인 드림 투어에서 두 차례 우승해 지난해 정규 투어에 데뷔했다. 올해는 준우승만 두 차례. 지난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선두를 달리다 연장전 끝에 준우승했고,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는 한진선(26)에게 6타 뒤진 공동 2위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도 마다솜은 2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17번 홀(파4)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 보기를 적어내고, 정소이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또 연장전에 들어갔다. 하지만 연장전에서 정소이의 퍼트가 살짝 빗나간 반면, 마다솜은 침착하게 버디를 잡아내면서 승부를 갈랐다.

    악천후 때문에 36홀로 줄여 치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에서는 데뷔 2년 차 김찬우(23)가 27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일궜다. 김찬우는 17일 전남 영암군 코스모스 링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2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몰아쳐 2라운드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했다. 김찬우는 전가람(28)과 이성호(36), 그리고 재미교포 정윤(28)을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는 14일 1라운드를 치르고 난 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날 가까스로 2라운드를 마쳐 36홀로 우승자를 가렸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36홀로 우승자를 가린 건 1989년 포카리 스웨트 오픈 이후 34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다. 김찬우는 원래 우승 상금 1억4000만원의 75%인 1억500만원을 받았다.
    기고자 : 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100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