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깨알지식 Q] 바라트, 인도 새 국명 되나… 모디, 대외적 사용 잇따라

    류재민 기자

    발행일 : 2023.09.18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근 모디 인도 총리가 대외적으로 국명을 인도(India) 대신 바라트(Bharat)로 쓰는 경우가 잦아졌다. 지난 9일 인도에서 열린 G20(20국) 정상 회의 개막식에서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앞에 놓인 국가 명패에 '바라트'라고 적혀 있었다.

    바라트는 힌디어로 인도를 지칭하는 말이다. 인도 밖에선 생소한 호칭이지만 인도인들에게는 익숙한 표현이다. 인도 헌법 제1조도 "인도, 즉 바라트는 국가의 연합이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모디가 이끄는 바라티야자나타당(BJP·인도인민당)은 실제 국명을 바라트로 바꿀 때가 됐다고 말한다. 인도가 튀르키예처럼 국명을 조만간 바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모디와 여당 BJP는 '인도'라는 명칭이 인도를 식민 지배하던 영국이 쓰던 말이므로 없애야 한다고 주장한다.

    인도의 제1야당 인도국민회의(INC)는 바라트로 국명을 바꾸려는 움직임에 반발하고 있다. 힌두 민족주의를 내세우는 모디 정부가 힌디어를 사용하지 않는 소수민족과 무슬림들을 배제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모디가 바라트로 국명을 변경하려는 속내가 내년 총선에서 힌두교도 표를 차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기고자 : 류재민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8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