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야 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

    허윤희 기자

    발행일 : 2023.09.18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해·남원·고령·창녕 등 7곳 묶어

    한반도 남부에 남아 있는 가야 유적 7곳을 묶은 '가야고분군(Gaya Tumuli)'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17일(현지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제45차 회의에서 한국이 신청한 가야고분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위원회는 "고분군의 지리적 분포, 입지, 고분의 구조와 규모, 부장품 등을 통해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독특한 체계를 유지해 온 가야를 잘 보여준다"며 "동아시아 고대 문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가 된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세계유산에 등재된 가야고분군은 1~6세기 중엽에 걸쳐 한반도 남부에 존재한 고분군 7곳을 묶은 연속유산이다.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경남 김해 대성동 고분군,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경남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경남 고성 송학동 고분군, 경남 합천 옥전 고분군,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으로 구성됐다.
    기고자 : 허윤희 기자
    본문자수 : 47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