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화, 장충고 황준서 전체 1순위 지명

    박강현 기자

    발행일 : 2023.09.15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장충고 좌완 투수 황준서(18)가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한화 이글스 품에 안겼다.

    한화는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4 KBO(한국야구위원회) 신인 드래프트에서 황준서를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호명했다. 손혁 한화 단장은 "저희 (구단) 스카우트들이 1년 내내 (황준서를) 추천했다. 황준서는 여기 있는 모든 분이 원하는 투수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황준서는 "팀의 우승을 위해 뛰겠다. 꼭 필요한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22시즌 리그 순위 역순(한화-두산-롯데-삼성-NC-KIA-KT-LG-키움-SSG)으로 진행된 이날 드래프트 지명에서 지난해 최하위 팀 한화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했다. 대면으로 진행된 드래프트에 총 1083명의 선수가 신청서를 제출한 가운데 한화는 유력한 1순위 후보로 꼽혔던 황준서를 불렀다.

    건장한 체격(187㎝·80㎏)의 황준서는 시속 150㎞에 달하는 직구에 제구력을 겸비해 일찌감치 '완성형 투수'로 평가됐다. 7월 제78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조선일보·스포츠조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을 앞두고 당시 53개 감독이 선택한 '기대 투수' 1위(21표)에 뽑히기도 했다. 1라운드 2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두산이 우완 김택연(18·인천고)을 선택하는 등 1라운드 1~9순위 지명권은 모두 투수를 향했고, 10순위 지명권을 가진 SSG가 유일하게 내야수 박지환(18·세광고)을 골랐다. 이날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1라운드부터 11라운드까지 지명권을 모두 행사해 총 110명이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표] 2024 KBO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기고자 : 박강현 기자
    본문자수 : 85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