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인민은행, 지준율 0.25%p 인하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09.15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기 방어 위해 돈 푸는 조치
    ECB는 기준금리 0.25%p 올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4일 "경제 회복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금융기구 지급준비율(이하 지준율)을 0.25%포인트 낮춘다"고 밝혔다. 지준율 인하는 15일 시행된다. 지준율은 은행이 보유한 예금 가운데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현금 비율을 뜻한다 이번 인하로 중국 금융권의 가중 평균 지준율은 약 7.4%가 됐다. 중국은 경제 회복이 더딘 상황에 시중에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하고자 '지준율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경제 매체 차이신은 "이번 인하로 약 5000억위안(약 91조원)이 시중에 풀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은 지난 3월 이후 6개월 만에 지준율을 낮췄다. 인민은행은 지난 3월 27일 지준율을 0.25%포인트 인하하면서 "대수만관(大水漫灌·양적완화의 중국식 표현)하지는 않겠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지준율 인하 발표문에선 이 같은 표현을 빼고 "통화정책 도구의 기능 발휘" "전반적인 환율 안정 유지" 등 문구를 추가했다. 소극적인 통화정책에서 벗어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경기 부양이 시급한 상황이다. 미국과의 갈등과 대형 건설 회사인 비구이위안발(發) 부동산 시장 침체로 기대했던 '리오프닝'(코로나 이후 경제 활동 재개)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한편 유럽의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유럽중앙은행(ECB)은 1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다. 지난해 7월부터 10회 연속 인상이다.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72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