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느닷없는 파업… SRT와 경쟁 피하고 노조 몸집 불리기

    채성진 기자

    발행일 : 2023.09.15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토부 "민영화 검토한 적 없어"
    SRT "통합 운영 반대" 파업 불참

    철도노조가 14일 총파업에 돌입하며 '공공 철도 확대'를 핵심 요구 사항으로 내걸었다. 정부는 2016년 철도 경쟁력 확보와 서비스 향상을 위해 서울역 거점인 KTX와 수서역 거점인 SRT로 분리했는데 노조는 이를 민영화 추진으로 보고 저지하겠다는 것이다. 노조는 임금 인상과 조합원 안전을 위한 4조 2교대 등은 'KTX·SRT 통합' 후순위로 요구하고 있다.

    철도노조는 지난 1일 SRT 노선을 경전·전라·동해선으로 확대하며 경부선의 주중 운행을 축소한 것을 두고 철도 민영화의 수순이라고 주장한다. 철도노조는 "국토교통부가 수서~부산 좌석을 하루 최대 4920석 감축해 시민 불편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노조가 주장하는 철도 민영화는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했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이날 "이번 파업은 수서행 KTX 운행과 고속철도 통합 등 교섭을 통해 해결할 수 없는 정부 정책 사항을 핵심 목적으로 하고 있어 정당성이 없다"며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파업이라는 것이다.

    철도노조 측은 SRT는 고속철도만 운영해 흑자를 보지만, 코레일은 무궁화호·화물 철도 적자를 메우고 있기 때문에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SRT와 통합하면 노조 몸집을 불리는 데도 유리하다. 철도노조는 민노총 산하다. 반면 SRT 측은 열차 통합에 반대하며 노조도 이번 파업에 참가하지 않았다. SRT는 KTX보다 평균 10% 낮은 운임과 다양한 할인율을 적용해 국민의 교통비를 절감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SRT와 KTX가 서비스 경쟁을 하면서 국토부의 철도서비스 평가도 매년 상승하고 있다.
    기고자 : 채성진 기자
    본문자수 : 83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