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레일 경영평가 꼴찌… 5년간 매일 이자 10억 갚아야

    채성진 기자

    발행일 : 2023.09.15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부채 규모 20조7600억원

    코레일은 지난 6월 정부 공공기관 경영 평가에서 최하위인 'E(아주 미흡)'등급을 받았다. 평가 대상 공기업 31곳 중 E등급은 코레일이 유일했다. 지난해에는 'D(미흡)'등급이었다. 정부는 E등급 대상 공기업에 성과급 지급을 제한하고, 내년 예산에서 일정 부분을 삭감한다. 기획재정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2023~2027 공공기관 중장기 재무 관리 계획에서도 코레일은 '재무 위험 공기업' 14곳 중 13위를 기록했다. 임직원이 3만명이 넘고 7개 본부·6실·68처 등 본사 조직과 8개 지역본부를 거느린 매머드급 규모를 갖고 있지만 경영 실적은 초라했다.

    14일 코레일이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코레일이 올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 예상하는 당기순손실 규모가 1조20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가 3929억원이고, 내년에는 5395억원으로 치솟을 전망이다. 2025년 2765억원을 기록하며 2026년쯤 흑자 전환할 수 있다는 추정이다.

    코레일이 앞으로 5년간 감당해야 할 이자 비용은 1조855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평균 3710억원으로 하루에 10억원이 넘는 셈이다. 현재 부채 규모는 총 20조7634억원으로, 5년 전보다 6조6293억원 늘었다. 부채 비율은 237%로 작년보다 14%포인트 증가했다. 코레일은 역세권 개발 등 각종 사업이 지연되면서 부채와 이자 비용이 늘어난 탓이라고 설명하지만, 방만한 조직 관리와 운영에 따른 누수가 상당하다는 지적이다.

    유경준 의원은 "정상적인 경영을 해도 하루 이자 비용만 10억원씩 발생하는 상황에서 철도노조가 정치 파업에 돌입한 것"이라며 "어려울 때일수록 노사가 힘을 모아야 하는 만큼 철도노조는 즉각 현장에 복귀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채성진 기자
    본문자수 : 89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