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돈 봉투' 만들고 전달한 사람 모두 인정하는데 받은 의원들만 부인

    발행일 : 2023.09.14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 재판에서 송영길 전 대표의 보좌관 박모씨가 윤관석 의원에게 현금 6000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법정에서 인정했다. 앞서 송 전 대표와 가까운 강래구 전 수자원공사 상임감사와 사업가 김모씨는 윤 의원에게 전달된 자금을 자신들이 조성했다고 시인했다. 돈 봉투를 만들고 전달한 사람이 모두 인정하는데 이를 받아간 윤 의원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윤 의원은 돈 봉투 사건이 터지자 "정치 검찰의 야당 탄압" "총선용 기획 수사"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수사는 검찰이 시작한 것이 아니라 민주당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휴대전화 통화 녹취록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문제가 된 것이다. 녹취록에는 윤 의원 등이 돈을 달라고 요구하고 전달한 정황이 적나라하게 담겨 있다. '봉투 10개 준비됐으니 윤 의원에게 전달해 달라' '형님, 하는 김에 우리도 주세요' 등 지어냈다고 볼 수 없는 내용들이다. 이 녹취록은 수사와 재판을 통해 대부분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윤 의원이 구속된 뒤에도 혐의를 계속 부인하는 것은 정치적 재기를 염두에 두고 동료 의원들을 감싸려는 의도일 것이다. 윤 의원이 버티는 덕분에 송 전 대표는 "나는 몰랐다"고 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검찰이 부르지도 않았는데 검찰로 가서 '수사하라'고 하는 시위도 했다.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의원 20명도 한결같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다. 민주당은 윤 의원이 탈당한 후에도 그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올라오자 부결시켰다. 돈 봉투를 받은 의원들이 돈 봉투를 준 사람 방탄에 나선 격이다. 돈으로 표를 사고파는 행위는 당내 선거에서라도 없어져야 할 구태 중의 구태다.

    지금 민주당 행태는 비슷한 점이 많다. 이재명 대표 역시 자신과 관련된 수많은 혐의가 다 '정치 보복'이라고 한다. 자신이 결재하고 '수고했다'고 한 일도 모르는 일이라고 하는 정도다. 전당대회 돈 봉투도 녹취록이 나오지 않았다면 민주당은 지금도 '정치 보복'이라고 하고 있을 것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0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