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美 고깃집 '박대감네' 제니 김, LA타임스 '골드 어워드'

    실리콘밸리=오로라 특파원

    발행일 : 2023.09.14 / 사람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년전 생소했던 꽃등심 들여오며 南캘리포니아 요리의 개념을 확장

    "2003년부터 이 자리에서 쉬지 않고 식당을 운영했어요. 부모님 손을 잡고 왔던 꼬마가 어느새 대학생이 돼서 친구들을 끌고오는 걸 보면 매번 감개무량하죠."

    12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명 고깃집 '박대감네(Park's BBQ)' 사장인 제니 김(63·사진)씨는 본지 전화 인터뷰에서 "정확하게 식당이 20주년을 맞은 올해 큰 상을 받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박대감네는 올해 미국 LA타임스가 선정한 '골드 어워드'의 수상자다. LA타임스의 유명 음식 비평가인 조너선 골드의 이름을 딴 골드 어워드는 '남부 캘리포니아 요리의 개념을 확장시키는 데 기여한 우수한 식당'을 매년 한 곳 골라 시상한다. 지난 2017년 시작된 골드 어워드에 한식당이 이름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상패 수여식이 열린 매장 1층은 LA타임스 관계자들과 축하하러 온 지역 주민들로 가득 찼다. 김 사장은 "나와 오랜 기간 함께해준 직원들과 세대를 넘어 찾아주는 단골손님들에게 특히 감사하다"고 했다.

    김 사장은 "20년 전 18세 딸과 10세 아들을 홀로 키우는 싱글맘으로 개업했을 땐 쉬운 게 하나도 없었다"며 "개업 1년 만에 광우병 사태가 일어났고, 소고기 소비가 줄며 고생도 많이 했다"고 했다. 이 같은 난관을 이겨내고 장수 식당이 된 비결에 대해 묻자 그는 "현지 입맛에 맞는 요리를 항상 연구했다"고 했다. 미국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실란트로(고수)로 김치를 만들고, 떡보쌈으로 만든 파스타를 판매하기도 했다.

    박대감네는 이제 전체 200석이 점심 저녁으로 가득 차, 매일 1000여 명의 고객이 찾는 LA 한인타운의 대표 식당으로 자리 잡았다. LA타임스는 "박대감네는 2000년대 초반 LA에선 아직 생소했던 소고기 꽃등심과 같은 요리를 지역에 들인 주역이며, 이제는 LA 시민들이 도시를 자랑할 때 친구들을 데리고 가는 장소가 됐다"고 했다.
    기고자 : 실리콘밸리=오로라 특파원
    본문자수 : 96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