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조7000억 기부왕… 空手來, 滿手有, 空手去하다(<공수래 만수유 공수거: 빈손으로 와, 손에 가득 채운 뒤 사회 환원하고, 빈손으로 가다)

    류정 기자

    발행일 : 2023.09.14 / 사람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종환 삼영화학 명예회장 별세

    평생 모은 재산 1조7000억원을 장학 재단에 기부한 관정(冠廷) 이종환 삼영화학그룹 명예회장이 13일 오전 1시 48분, 100세의 나이로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그는 일찍이 장학재단을 만들어 매년 국내외 명문대 재학생 1000명 안팎에게 150억원 정도를 지급했다. 이렇게 지급한 장학생이 23년간 1만2000여 명, 금액으로 2700억원이다. 박사 학위를 받은 장학생만 750여 명이다. 2012년엔 600억원을 기부해 서울대 전자도서관을 지어줬다. 서울대 사상 최다액 기부이기도 하다. 말년에 '한국의 노벨상'을 만들고 싶어했고, 생전에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를 보는 것이 꿈이었다.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은 13일 이종환 명예회장이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그는 불과 3주 전까지도 김해·밀양·구미에 있는 공장을 다니던 현역 CEO였다. 재단 측은 이 명예회장을 '세계 최고령 100세 CEO'로 등재하기 위해 기네스북 본사와 협의하던 중이었다.

    1923년 경남 의령에서 태어난 그는 마산고를 졸업한 뒤, 1944년 일본 메이지대 경상학과로 유학을 떠났다. 하지만 1945년 일본 측 학도병으로 끌려가 소련·만주 국경과 오키나와를 오가며 사선을 넘나들기도 했다.

    이 회장은 해방 후 "두 번째 인생을 산다"며 부국강병에 기여하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나섰다. 1958년 플라스틱이 신문물로 인기를 끌던 당시, 플라스틱 사출기로 컵·바가지 등을 만들어 팔면서 큰돈을 벌었다. 이후 포장용 필름과 콘덴서용 필름을 국내에서 처음 개발해 수출에 기여했다. 1970년대 국내 유일 애자(전봇대 등에 설치하던 절연용 지지물) 생산업체인 고려애자공업을 키웠다. 이후 삼영중공업 등 16개의 회사를 거느리는 삼영그룹까지 만들었다.

    그는 2000년 설립한 관정이종환교육재단에 자신의 재산 대부분을 쏟아부었다. 목적은 '일류 인재 육성'이었다. 1980년대 미국 유학을 보냈던 둘째 아들이 난치병으로 꿈을 피우지 못하자, '일류 인재 육성'을 평생의 목표로 삼았다. 그는 "우리가 가진 건 사람밖에 없다. 사람을 키워야 한다. 노벨상 수상자를 키워내자"는 말을 자주 했다.

    2015년엔 국내 최초 '1조원 장학재단'이 됐다. 이 명예회장은 최근까지도 남아 있던 자투리 재산인 부동산·현금 등 300억여 원을 정리해 재단에 넣었다고 한다. 그가 기부한 금액은 그사이 부동산 가치 등이 오르면서 총 1조7000억원이 됐다. 개인이 설립한 재단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다.

    그는 평소 "돈을 벌 때는 천사처럼 벌 순 없지만, 쓸 때는 천사처럼 쓰련다"는 말을 했다. '공수래(空手來), 만수유(滿手有), 공수거(空手去)'라는 말도 스스로 만들었다. "인생은 빈손으로 와서 그냥 빈손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손에 가득 채운 뒤에 그것을 사회에 돌려주고 빈손으로 가는 것"이란 의미다. 평소 자장면이나 된장찌개를 주로 먹으면서 근검절약을 몸소 실천, '자장면 할아버지'로도 불렸다.

    그의 건강 비결은 절주와 규칙적인 생활이다. 60~70대부터는 모든 식사에 드레싱이 없는 야채를 먼저 먹었고, 술은 하루에 와인 한 잔을 넘기지 않았다. 90대 중반까지 골프를 즐겼던 '에이지슈터'(age shooter·한 라운드를 자신의 나이 이하 타수로 마치는 사람)였다.

    그는 눈을 감기 전 가족과 지인들에게 "정도(正道)를 지켜라. 결국 정도가 이긴다. 재단을 영속되게 잘 운영해달라"는 유훈을 남겼다고 한다. 또 그는 "용서할 줄 아는 삶을 살라"는 말을 남겼다. 장남 이석준 삼영화학 회장은 "아버지 뜻을 잘 받들겠다"고 말했다고 재단 관계자는 전했다. 유족으로는 장남 이석준 회장을 포함한 2남 4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장례식장, 발인은 15일 오전 8시 30분이다.
    기고자 : 류정 기자
    본문자수 : 187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