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채 상병 의혹 은폐 위한 꼬리 자르기 개각"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9.1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은 특검 수용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정부의 개각 발표에 대해 "대통령으로 향하는 의혹을 잘라내기 위한 꼬리 자르기 개각"이라며 "후안무치한 재탕 인사"라고 비판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방장관 교체에 대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을 '부대원 사인 조작·은폐 의혹'을 받는 신원식 의원으로 바꾸는 것이 윤석열 대통령의 답이냐"며 "이런 몰염치한 개각으로 '꼬리 자르기'와 '의혹 은폐'에 성공할 것으로 여긴다면 큰 오산"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방 장관 교체가 해병대 상병 순직 사건에 대한 대통령실 개입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의도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이 사건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군 출신인 신 의원이 과거 중대장 시절 복무 당시 '잘못 발사된' 포탄을 맞고 사망한 부대원의 사인을 '불발탄을 밟은 것'으로 조작하고 은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과거 막말과 문화예술계 인사 탄압을 자행한 장본인으로서 후안무치한 재탕 후보의 전형"이라며 "K팝 시대 역행자"라고 평가했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김건희 여사와 20년 지기로 사실상 여성가족정책을 김건희 여사에게 넘기겠다는 말로 들린다"고 했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들도 이재명 대표와의 면담 자리에서 "대안이 더 가관"(서영교 최고위원) "국민 공감대를 받는 개각은 아니다"(고민정 최고위원) 등 비판을 쏟아냈다.

    정의당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념 전쟁, 수사 외압 은폐 의혹과 방송 장악, 성평등 정책 후퇴와 잼버리 실패 등 문책과 쇄신이 필요한 자리에 더 강경한 폭주를 예고했다"며 "민심을 외면한 오만한 인사이자, 대놓고 국민과도 싸우겠다는 독선적 폭주 선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검증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고장 난 인사 시스템과 비뚤어진 국정 운영을 반드시 바로잡을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95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