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이 와중에 또 미사일 쐈다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9.14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도자 부재중 도발은 처음

    북한이 13일 오전 11시 43분부터 11시 53분까지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김정은이 이날 오후 1시쯤 러시아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1시간여를 앞두고 무력 도발을 한 것이다. 군 소식통은 "한·미·일 3국에 북·러 밀착을 과시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북한이 김정일 등을 포함해 지도자 해외 방문 중에 미사일을 쏜 것은 처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SRBM 2발이 각각 650여㎞를 날아가 동해상에 탄착한 것으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한 것은 지난 2일 오전 4시 서해상으로 장거리 전략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해 전술핵 공격 가상 발사 훈련을 한 지 11일 만이다.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사항인 탄도미사일 발사 기준으로는 지난달 30일 순안에서 SRBM 2발을 쏜 이후 14일 만이다.

    특히 이번 미사일은 김정은의 해외 순방 중에 발사된 것이어서 주목된다. 군 관계자는 "김일성, 김정일을 포함해 역대 지도자가 부재한 상태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쏜 것은 전례가 없다"고 말했다. 김정은이 2019년 2월과 4월 각각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해외에 나갔을 때도 북한은 김정은 해외 활동에 집중하고 무력 도발은 하지 않았다. 정부 소식통은 "김정은의 이번 방러가 군사적 목적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 북·러 연합 군사훈련 등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면서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의 활동과 징후를 예의 주시하면서,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하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02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