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8·9호선 '트리플 역세권' 방이동(서울 잠실) 먹자골목 상권 상가

    김민정 객원기자

    발행일 : 2023.09.13 / 부동산 D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더 엘라소프 잠실

    서울 송파구 대표 상권인 방이동 먹자골목이 각종 부동산 규제 완화의 영향으로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유동인구로 북적이고 있다. 방이동 먹자골목 상권은 지하철 2ㆍ8호선 환승역인 잠실역, 8호선 몽촌토성역, 9호선 한성백제역이 가까워 접근성이 뛰어나다. 이 일대는 새로운 건물들이 들어서며 분위기가 새롭게 바뀌고 있기도 하다. 88올림픽을 기점으로 형성됐던 모텔촌이 최근 오피스텔 단지로 변모하고 있는 것이다. 약 8000실에 달할 정도로 많은 오피스텔이 조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주변에 아파트 단지도 약 2만5000세대에 이르고, 빌라 3000여 세대가 둘러싸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그만큼 유동인구가 풍부한 지역이다.

    롯데그룹 관련 시설이 주변에 다수 자리해 있고 삼성SDS, 한미약품 등 대기업 직장인 수요도 3만3000여 명에 이른다. 롯데월드타워에는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등 플랫폼 회사를 비롯해 IT, 패션, 제약, 해운 등 1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 밖에도 현대아산병원, 송파구청, 올림픽공원, 석촌호수 등으로 오가는 사람들 덕에 이 일대 하루 유동인구가 약 16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뿐만 아니라 현재 부근에서 진주 아파트 및 미성 아파트, 크로바 아파트 등 약 4600가구 규모의 재건축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방이동 먹자골목 유입 인구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방이동 먹자골목 상권에서 '더 엘라소프 잠실' 상가가 분양 중이다. 상가는 지하 1층~지상 4층, 총 26실로 구성되어 있다. 방이동 먹자골목 메인도로 사거리 코너에 위치해 눈에 잘 띄는 데다 접근성까지 갖추고 있다. 특히 이곳은 층에 관계없이 공실이 전혀 없어 임차인들은 상당 기간 기다려야 들어올 수 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수요가 안정적이다 보니 주변 상가들에는 억 단위의 기본 권리금이 형성돼 있고 월 매출도 타 상권에 비해 훨씬 높다"면서 "방이동에서 장사를 하는 자영업자들은 이곳을 떠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더 엘라소프 잠실'은 올해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2024년에 입주가 예정된 진주ㆍ미성ㆍ크로바 등 재건축 아파트의 입주 시기와도 맞닿아 있다.'더 엘라소프 잠실' 분양 관계자는 "아직 입주가 한참 남았는데도 프랜차이즈 커피, 제과점, 디저트 카페 등 다양한 업종의 임차인들로부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선착순으로 계약을 진행 중이어서 좋은 호실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홍보관은 잠실역 방이동 먹자골목 내에 있다. 사전 예약 후 방문해야 상담이 가능하다.

    문의 1566-4789
    기고자 : 김민정 객원기자
    본문자수 : 128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