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을 자외선, 광노화·백내장까지… 콜라겐으로 방어하세요

    이채리 헬스조선 기자

    발행일 : 2023.09.13 / 건강 C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가을은 잦은 실외 활동으로 여름보다 자외선 노출량이 늘기 쉽다. 하지만 무심코 쬔 자외선은 피부와 눈, 혈관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자외선, 광노화·백내장 위험 높여

    자외선은 광노화 현상을 일으킨다. 광노화는 자외선 노출에 의한 노화 현상을 말한다. 일교차로 건조해진 피부에 자외선을 쬐면 피부의 각질층이 두꺼워지고, 피부의 탄력을 유지하는 콜라겐도 파괴된다. 광노화 현상으로 인해 색소 침착, 노인성 흑색점, 주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은 백내장의 원인 중 하나다. 수정체와 이를 감싼 수정체낭은 콜라겐으로 구성되는데, 자외선이 콜라겐 변성을 일으킨다. 이 외에도 자외선은 혈관 속 콜라겐을 파괴해 탄력을 떨어뜨린다.

    ◇콜라겐 섭취, 자외선 손상 막아줘

    자외선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기 위해선 콜라겐 손상을 막아야 한다. 콜라겐은 몸 곳곳을 이루는 주요 성분이다. 자외선은 콜라겐 분해 효소의 합성을 촉진한다. 이때 저분자콜라겐펩타이드를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해당 성분은 ▲피부 보습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부터 피부 건강 유지에 도움을 주는 2중 피부 개선 기능성을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은 원료다.

    '예방 영양과 식품과학' 학술지에 따르면 저분자콜라겐펩타이드는 콜라겐 분해 효소의 발현량을 감소시킨다. 특히 콜라겐을 먹은 지 24시간 안에 피부와 혈관, 연골 등에 흡수됐다고 한다.

    콜라겐은 비오틴과 함께 섭취하는 게 좋다. 비오틴이 부족하면 콜라겐 합성이 더뎌질 수 있다. 실제 비오틴 투여 후 콜라겐 합성이 두 배 이상으로 잘 됐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있다. 따라서 콜라겐 제품 선택 시 식약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인지, 콜라겐과 비오틴이 함께 함유된 제품인지, 인체적용시험 결과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기고자 : 이채리 헬스조선 기자
    본문자수 : 92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