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초대 대통령 기념관이 아직 없다니" 이름 없는 시민들 상식적 물음

    발행일 : 2023.09.13 / 여론/독자 A3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승만 대통령 기념관 건립을 위한 모금 운동이 시작되자 많은 국민의 후원이 답지하고 있다. 건립추진위원회가 모금을 개시한 지 이틀 만에 4000여 명이 5억원 넘는 돈을 보내왔다고 한다. 올해는 이 전 대통령 서거 58주년이다. 초대 대통령 기념관이 아직도 없다는 사실을 처음 접한 사람이 적지 않을 것이다. 이름 없는 평범한 시민 수천명이 "오늘날 대한민국의 기틀을 세운 이승만 기념관이 없다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민주당과 좌파 단체들은 최근까지도 이승만 기념관 건립을 두고 "독재 정치의 부활"이라며 반대했다. 집권 연장 시도라는 이 전 대통령의 과오만 들춘 것이다. 오늘 한국민의 삶 전체가 이 전 대통령의 업적 위에 있다. 자유 민주와 시장경제 채택, 토지 개혁, 교육 제도 등 나라의 기본 틀을 그가 만들었다. 김일성의 6·25 남침에서 나라를 지키고,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맺어 대한민국 번영의 토대를 마련했다. 위대한 업적이다. 역대 대통령 모두가 공과를 갖고 있지만 이 전 대통령처럼 과오만 의도적으로 부각된 지도자도 없을 것이다.

    60여 년 전 '이승만 하야'를 외쳤던 4·19 혁명 주역들은 최근 이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이승만의 과오뿐 아니라 공을 다시 봐야 한다"고 했다. 이들 가운데 일부가 건립추진위에 참여하고 있다. 이승만·박정희·노태우·김영삼·김대중 등 전직 대통령 아들 5명도 함께한다. 이 자체가 국민 통합이다. 많은 시민의 생각이 이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원래 이승만 기념관 건립은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액 정부 예산으로 진행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목표 금액의 70% 정도인 320억원을 국민 모금으로 채우고 나머지만 정부 지원을 받기로 했다. 온 국민이 동참한다는 의미를 살리기 위해서다. 어렵게 첫발을 내디딘 기념관 건립 과정 자체가 역사적 화해와 국민 통합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5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