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KBS 김의철 사장 해임

    신동흔 기자

    발행일 : 2023.09.13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사회서 제청… 尹대통령 재가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KBS 이사회가 제청한 김의철 KBS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재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KBS 이사회가 인사혁신처에 전달한 김 사장 해임 제청안을 윤 대통령이 재가했다고 언론 공지를 통해 밝혔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진행된 KBS 이사회에선 재적 이사 11명 중 서기석 이사장 등 여권 추천 이사 6명이 찬성해 김 사장에 대한 해임제청안을 가결했다. 야권 추천 이사 5명은 표결 직전 퇴장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1년 12월 임명된 김 사장은 내년 12월까지 임기를 1년 3개월 남겨둔 시점에 하차하게 됐다. 정연주·길환영·고대영 전(前) 사장에 이어 네 번째로 해임되는 KBS 사장이다.

    이날 가결된 해임 제청안에서 KBS 이사회는 ▲무능 방만 경영으로 인한 심각한 경영 위기 초래 ▲불공정 편파 방송으로 인한 대국민 신뢰 상실 ▲편향된 인사로 인한 공적 책임 위반 등 모두 여섯 가지를 해임 사유로 제시했다. 실제로 KBS는 김 사장 취임 첫해인 2022년 당기순손실 118억원을 기록해 4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주진우 라이브' '최경영의 최강시사' 등 시사보도 프로그램들의 고질적 편향성에 대해서도 지적이 이어졌지만 진행자를 교체하지 않는 등 방송의 공정성 회복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 사장은 '입장문'을 통해 "해임에 이를 만큼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을 시사했다.

    이날 해임안에 대해 민노총 계열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김 사장 체제에 대한 평가는 '무능하다'는 점에서 대부분 일치한다"면서도 "사장 개인에 대한 평가와 별개로 공영방송 KBS 사장에 대한 해임 추진은 정권의 공영방송 길들이기"라고 주장했다. 비(非)민노총 계열인 KBS노동조합(1노조)은 "국민 앞에서 KBS가 걸어온 잘못된 길에 대해 사죄하고 개혁 투쟁, 정상화 투쟁을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기고자 : 신동흔 기자
    본문자수 : 9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