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원전설비 수출기업 100개社 육성한다

    강다은 기자

    발행일 : 2023.09.12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선정기업엔 연간 4억씩 지원

    정부가 2027년까지 원전설비 수출 기업 100사 육성을 목표로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신규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신규 원전 건설이나 공기업 중심의 수출을 넘어 원전 생태계 전반을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원전 중소·중견기업 수출 첫걸음 프로그램'을 공고했다. 수출 경험은 없으나, 수출 잠재력을 갖춘 유망 기업을 선정해 수출 전(全) 단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10사를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고 2027년 누적 60사로 확대한다. 독자 수출 경험을 보유한 원전 설비 수출 기업은 지난해 기준으로 총 40사인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2027년까지 원전설비 수출 기업 100사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산업부는 선정 기업에 연간 4억원, 최대 5년간 20억원을 지원하고, 원전수출산업협회 등 기관과 협력해 시장조사와 수출 전략 수립, 품질인증 획득,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기고자 : 강다은 기자
    본문자수 : 4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