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버티고 버티다 이제야 "물러납니다"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3.09.12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강제 키스' 스페인 축협회장 사의
    성추행으로 기소돼 처벌될 수도

    여자 축구 우승 시상식에서 선수에게 입을 맞춰 물의를 빚은 루이스 루비알레스(46·사진) 스페인 축구협회 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강제 키스' 논란이 불거진 지 22일 만이다. 루비알레스는 그간 "잘못이 없다"며 버텼지만 스포츠계는 물론, 국제사회 전반에 걸쳐 비난이 잦아들지 않자 결국 물러나기로 했다. 루비알레스는 "사직서를 협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UEFA(유럽축구연맹) 부회장 자리도 내려놓았다.

    루비알레스는 32세에 은퇴한 뒤 스페인 축구선수협회 회장에 이어 2018년부터 스페인 축구협회장까지 맡아 행정가로서 입지를 다졌으나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지난달 20일 여자 월드컵 결승 직후 루비알레스가 스페인 우승에 도취한 나머지 자국 선수 헤니페르 에르모소(33)의 얼굴을 잡고 입을 맞추면서 사태가 불거졌다. 스페인 총리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고, 피해자인 에르모소는 "(루비알레스의) 행위를 정당화하는 발표를 하라는 지속적인 압력을 받았지만 굴복하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스페인 여자 대표팀 코치진은 "그와 같이할 수 없다"면서 직을 내던졌고, 수도 마드리드에선 루비알레스를 비난하는 시위까지 열렸다. FIFA(국제축구연맹)는 그에게 90일 직무정지 징계까지 내렸다. 그는 스페인이 현재 포르투갈·모로코와 함께 2030 월드컵 유치전에 뛰어들었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스페인 검찰은 이와 별도로 지난 8일 그를 위력에 의한 성추행(강제 입맞춤) 혐의로 기소했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7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