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진, 러 외무장관에 "러·북 관계, 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9.12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박진 외교부 장관은 10일(현지 시각) 인도에서 열린 G20(20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만나 "러·북 관계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이르면 12일 열릴 수 있는 북·러 정상회담에서 무기 거래 협상이 진전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한 것이다.

    박 장관은 이날 인도 뉴델리에서 라브로프 장관과 면담을 하며 "안보리 상임 이사국인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북한 도발을 규탄하고 이를 막아야 할 책임이 있다"며 "러시아가 북한의 도발을 멈출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했다. 러시아는 과거 대북 제재 결의안에 여러 차례 찬성했지만 최근 들어 중국과 함께 거부권을 행사하며 북한 도발에 대응할 기초적인 논의조차 가로막고 있다. 북한과의 무기 거래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면담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원론적인 우려를 표시하면서도 그 원인으로 미국의 '대북(對北) 적대시 정책'과 한미 연합 훈련을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정반대의 현실"이라며 한미 동맹의 억제력 강화는 북한의 위협에 따른 자위적 조치란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박 장관은 11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러시아와 북한 간 불법 무기 거래가 이뤄지면 동북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안정에 위협이 될 것"이라며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한·미·일이 유럽연합(EU) 등 우방 국가들과 연계해 대북 제재를 발동할 가능성이 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77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