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몸무게 12㎏ 불려 허정구배 품었다

    민학수 기자

    발행일 : 2023.09.09 / 스포츠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고교생 박정훈, 비거리 20m 늘려
    12언더파로 우승… 국가대표 유력

    정확성은 뛰어나지만, 비거리가 짧아 '또박이'라 불리던 박정훈(수성방통고 2)은 지난 연말부터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그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대회에 출전하기 시작했지만, 주요 대회 우승을 한 번도 하지 못했다. 스스로 체격이 작고 힘이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지난 1년간 체중 12㎏을 늘린 박정훈(170㎝, 67㎏)이 20m 늘어난 드라이버 거리(280m·306야드)를 앞세워 최고 권위 아마추어 골프 대회인 허정구배 제69회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대한골프협회·삼양인터내셔날 주최) 정상에 올랐다. 전날 1타 차 선두였던 박정훈은 8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며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했다. 나흘 내내 유일하게 60대 타수를 기록한 그는 2위 임태영(9언더파 275타·수원중 3)을 3타 차이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3위는 최준희(8언더파 276타·제물포방통고 3).

    최근 2년 연속 국가대표 상비군을 지낸 박정훈이 대한골프협회 주관 대회 중 우승자 포인트(750점)가 가장 많은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면서 내년 국가대표 선발이 유력해졌다. 박정훈은 "꿈에 그리던 허정구배 우승으로 태극마크를 달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박정훈은 지난겨울 매일 아침 6시부터 입에서 단내가 나도록 두세 시간씩 운동했다. 인근 학교 운동장이나 산에서 한 시간 반 정도 달리고 코어 운동 등 골프에 좋다는 운동을 반복했다. 몸집을 불려 비거리를 늘리니 처음엔 방향성이 좋지 않았지만, "힘을 빼고 헤드 무게를 느끼며 몸통 스윙을 하다 보니 거리와 정확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다"고 했다. 원래 퍼팅과 아이언 샷이 좋았던 박정훈이 장타라는 날개를 달자 '헐크'처럼 무서운 선수가 됐다. 그는 "로리 매킬로이처럼 단단한 체격으로 빈틈없이 경기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기고자 : 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98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