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아이폰 금지령(공무원)'에… 애플 시총 이틀만에 253조원 증발

    이해인 기자

    발행일 : 2023.09.09 / 경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아이폰15 시리즈 발표 앞두고 핵심 판매 시장 잃을 가능성

    미국 애플이 격화되는 미·중 갈등의 직격탄을 맞는 처지가 됐다. 중국 정부가 공무원들에게 아이폰 사용 금지령을 내린 사실이 전해지면서, 이틀 만에 애플 시가 총액은 2000억달러(약 253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오는 12일 아이폰15 시리즈 발표를 앞두고 있는 애플이 아이폰 최대 생산 기지이자 핵심 판매 시장을 잃을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7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애플 주가는 전날보다 2.92% 하락한 177.56달러에 마감했다. 전날 3.6% 떨어진 데 이어 또다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틀 만에 시총 기준 1897억달러가 날아가면서 한때 3조달러를 넘어섰던 애플 시총은 2조7760억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로이터는 "중국 정부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해당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갖고 있는 기업이라고 하더라도 미·중 긴장 고조를 피해갈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 사건"이라고 했다.

    이번 주가 하락은 최근 중국 정부의 '공무원 아이폰 금지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 중국 정부가 중앙 부처·기관 공무원들에게 애플 아이폰을 포함해 미국과 해외 브랜드 전자 제품을 업무에 사용하지 않도록 금지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조치는 공무원 사회를 넘어 중국 전반으로 영향력이 번질 가능성이 있다. 시장조사업체 번스타인의 토니 사코나기는 CNBC에 "공무원 아이폰 금지 조치는 중국 내 애플 판매량을 약 5% 정도만 줄일 수 있지만 (공무원) 가족이나 일반 대중들에게 중국 기업이 만든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는 시그널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중국 민족주의의 부활로 일반 소비자들이 아이폰이나 다른 외국 브랜드 기기를 기피하게 되는 경우 애플에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미국은 화웨이를 금지했는데 왜 우리는 애플의 판매를 금지할 수 없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간 중국 내에서 애플의 위치는 공고했다. 미·중 갈등이 심화되며 중국인들의 반미(反美) 감정이 커졌지만 애플만은 그 여파를 비켜갔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의 지난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중국 업체 비보(19.2%)에 이은 2위(18%)이다. 애플로서도 중국은 미국, 유럽에 이어 셋째로 큰 시장이다. 애플 전체 매출의 약 19%가 중국에서 나온다.
    기고자 : 이해인 기자
    본문자수 : 11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