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암 진단도 AI가… MS 대규모 프로젝트 가동

    안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9.09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AI 임상 전문 기업과 개발 협력
    수십억 건 암 데이터 학습시켜
    희소 암까지 잡아내게 할 계획

    마이크로소프트(MS)가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AI) 암 진단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비싼 장비와 복잡한 분석 절차 없이 간단히 암을 진단하는 미래를 열겠다는 것이다.

    MS는 AI 임상 분야 선도 기업 페이지(Paige)와 손잡고 암 진단용 생성형 AI 모델 개발에 나섰다고 7일(현지 시각) 밝혔다. AI에 병리 조직 검사 이미지를 대량 학습시켜, 환자의 조직을 일일이 현미경으로 분석하지 않고도 암을 판독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앤디 모예 페이지 CEO(최고경영자)는 "이 모델은 지금까지 발표한 것 중 가장 큰 규모"라며 "암 치료의 획기적 순간"이라고 했다.

    MS와 협력한 페이지는 앞서 여러 암 유형과 관련한 병리 조직 50만점에서 10억건이 넘는 이미지를 AI에 학습시켜 유방암과 대장암, 전립선암을 식별하는 기초 모델을 구축했다. 앞으로 두 회사는 이를 최대 400만 병리 조직으로 늘리고 데이터 수십억 건을 학습시키는 방식으로 일반 암은 물론 희소 암까지 진단 가능한 AI 모델로 확대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MS의 수퍼컴퓨팅 자원이 동원되고 기술 개발이 끝나면 MS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Azure)를 이용해 전 세계 병원과 실험실에 배포할 예정이다. 통상 병리 조직을 디지털 스캔·저장하고 학습시키는 데 막대한 컴퓨터 자원이 소모되는데, MS가 인프라 지원을 도맡겠다는 것이다. 데니스 탄 MS 헬스 부문 부사장은 "우리 인프라는 파트너십의 핵심 요소"라며 "페이지가 앞으로 2∼3년 안에 제공할 새로운 알고리즘과 탐지와 진단 기술을 개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안상현 기자
    본문자수 : 80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