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뼈 약해지고 근육 줄면 숨 쉬기도 어려워진다

    안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9.07 / 건강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0세 이상 성인 2만8623명 분석

    나이가 들어 뼈 무게와 근육량이 줄고 체지방량이 늘면 폐 기능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박철현 교수, 임한솔 전공의 연구팀은 고령인구에서 나타나는 골량 및 근육량이 감소하면서 동시에 체지방량이 증가하는 종합 증상을 일컫는 '골다공증-근감소성 비만(OSO)'에 노출된 사람의 경우 폐쇄성 폐 기능 위험도가 크게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지난 2012~2018년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50세 이상 성인 2만8623명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골·근감소증과 비만이 없는 정상 집단과 해당 증상을 1~3개 보유한 집단으로 나눠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1가지 증상만 있는 집단은 정상 집단보다 폐 기능 이상 발생 위험이 36% 증가했고, 2가지 증상이 겹친 집단은 47%로 늘어났다. 세 증상이 모두 겹친 OSO의 경우 위험이 64% 늘어났다.

    폐 기능은 숨을 크게 들이마신 뒤 1초 동안 최대로 내쉬는 날숨양, 즉 1초 노력성 호기량(FEV1)으로 측정했다. 골밀도와 근육량이 떨어지고 비만이 되면 숨 쉬는 능력 역시 급격히 떨어진다는 뜻이다.

    연구를 맡은 박철현 교수는 "고령인구에서 체중 관리, 골다공증 예방 및 근육량 유지를 통해 폐 기능 악화, 특히 폐쇄성 폐 기능 이상의 발생 위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식품이나 영양보충제 섭취를 통한 에너지와 단백질 공급과 운동을 통한 근육량 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영양 분야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게재됐다.
    기고자 : 안상현 기자
    본문자수 : 80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