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클린스만호, 웨일스 상대 첫 승 도전

    장민석 기자

    발행일 : 2023.09.07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8일 새벽 평가전… TV조선 중계

    지난 3일(한국 시각) 번리와 벌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손흥민(31·토트넘)은 다음 날 기차를 타고 와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번 달 A매치 첫 경기가 열리는 장소가 영국 웨일스 카디프이기 때문이다. 위르겐 클린스만(59·독일)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FIFA 랭킹 28위)은 8일 오전 3시45분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웨일스(35위)를 상대한다. TV조선이 생중계한다.

    이날 손흥민과 함께 기차에 몸을 실은 이는 토트넘 동료인 벤 데이비스(30). 웨일스는 '황금 세대'가 은퇴하거나 나이가 들면서 전력이 예전 같지 않지만, 이번 한국전에 데이비스와 에런 램지(33·카디프 시티) 등 정예 멤버를 내세울 전망이다.

    이번 웨일스전에는 손흥민과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측면 공격수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26일 에버턴전에서 허벅지를 다친 황희찬은 3일 크리스털팰리스를 상대로 한 EPL 복귀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최전방 공격수로 누가 나서게 될지가 관심. 올 시즌 덴마크 미트윌란에서 4골 1도움을 기록 중인 조규성(25)이 주전 경쟁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다. 최근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노리치시티로 임대 이적한 황의조(31)도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수비에선 돌아온 김민재(27·바이에른 뮌헨)가 든든하다. 지난 6월 A매치 당시 기초군사훈련으로 뛰지 못한 김민재는 독일 명문 뮌헨에 새롭게 둥지를 틀며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부임 후 2무2패로 부진했던 클린스만 감독에게 이번 웨일스전은 중요하다. '재택 근무'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 웨일스를 상대로도 졸전을 펼친다면 클린스만에 대한 팬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기고자 : 장민석 기자
    본문자수 : 8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