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탈북 외교관 1호' 고영환, 통일부 장관 특보에

    김명성 기자

    발행일 : 2023.09.07 / 사람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일성 불어 통역 맡다 1991년 탈북
    "남북 모두 경험… 北 실상 알릴 것"

    북한 외교관 출신 첫 탈북민인 고영환(70·사진)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이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역에 임명됐다. 김영호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영환 신임 특보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평양 출생인 고 특보는 북한에서 김일성의 불어 통역을 맡았으며 콩고 주재 북한 대사관 서기관과 외무성 아프리카국 과장 등을 지낸 뒤 1991년 탈북했다.

    고 특보는 위촉식에서 "저는 남북 체제를 모두 경험하고, 한국에 와서도 북한 연구를 멈추지 않았다"며 "앞으로 북한 주민들 삶을 알리고 통일 여건을 만들고 통일 비전을 제시하는 데 조금이라도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가 호혜적이고 평등하고 대등하게 이뤄지는 데 노력하겠다"면서 "통일부가 대북 지원부가 돼서는 안 된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한다"고 했다. 김 장관은 "고 특보는 그 누구보다 자유민주주의 체제 우월성을 잘 알고 계시는 분"이라고 했다.

    고 특보는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을 지냈으며 현재는 통일부 통일미래기획위원회 국제협력분과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장관이 성신여대 재직 당시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 '김영호 교수의 세상 읽기'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번에 신설된 통일 장관 특보는 탈북민과 국제 협력, 북한 정보 분석 등에 관해 장관의 자문에 응하고 강연 등 외부 활동으로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 임기는 1년으로 2회 연장할 수 있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73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