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530마력 강력, 차체 낮춰 승차감 편안

    김아사 기자

    발행일 : 2023.09.06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마세라티 SUV '그레칼레'
    스포티한 쿠페 실루엣이 특징

    이탈리아 고급차 브랜드인 마세라티의 SUV 그레칼레는 르반떼에 이어 이 브랜드가 선보인 두 번째 SUV 모델이다. 국내에는 지난해 11월 출시돼 포르셰 카이엔 등과 경쟁 차종으로 분류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중해의 북동풍이라는 뜻을 지닌 그레칼레는 마세라티의 대표 스포츠카 MC20의 디자인을 계승해 낮은 무게중심과 스포티한 쿠페 실루엣을 특징으로 내세운다. 'GT'와 '모데나' 고성능인 '트로페오' 3종류로 출시됐는데, 트로페오의 경우 MC20과 같은 V6 네튜노 엔진이 장착돼 530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85㎞이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8초에 도달한다.

    차체 높낮이를 30㎜가량 높일 수 있는 에어 서스펜션을 활용해 코너링 때도 각종 진동이나 충격을 흡수해 세단 못지않은 승차감을 구현하는 것도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다소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던 실내 공간과 편의 사양이 마세라티의 이전 모델과 비교해 개선된 것도 특징이다. 쿠페형 모델임에도 휠베이스(앞뒤 축간 거리)는 2901㎜로 포르셰 카이엔보다 길어 상대적으로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앙 물리 버튼이 사라지면서 수납과 휴대전화 무선 충전 패드 공간의 활용이 가능해졌다.

    여기에 기존 마세라티 차량과 다르게 브랜드 최초로 디지털 시계,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기능이 추가됐다. 디지털로 바뀐 시계는 시간뿐 아니라 음성 명령을 받을 때마다 응답 신호를 표시한다.
    기고자 : 김아사 기자
    본문자수 : 75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