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타봤습니다] 기아 EV9 어스 4WD

    정한국 기자

    발행일 : 2023.09.06 / 경제 B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첫 대형 전기 SUV… 웅장하고 매끄러워

    기아의 대형 전기 SUV인 기아 EV9를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타봤다. 이 차는 EV6에 이어 기아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만든 두 번째 전기차다. 국산차로는 첫 대형 전기 SUV라는 점에서 주목받는 모델이기도 하다.

    시승한 'EV9 어스 4WD'를 실제 눈앞에서 처음 봤을 때, 차가 정말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 전체 길이(전장)가 5010㎜이고 가로 길이(전폭)도 1980㎜에 이른다. 현대차 팰리세이드보다 전장이 15㎜, 전폭이 5㎜밖에 더 크지 않은데도 담담하게 선과 면을 강조한 디자인 덕에 더 웅장해 보인다. 이런 크기에 무게가 2.6t(톤)에 달하는데도, 가속 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매끄럽게 달려나가는 게 인상적이었다. 전기차 특유의 급격한 가속·감속에서 오는 출렁거리는 느낌도 거의 없었다. 직접 운전을 하다가 크루즈컨트롤 기능을 작동시킬 때도 매끄럽게 변환이 이뤄졌다.

    실내는 필요한 기능만 살뜰하게 채운 덕에 여백이 느껴진다. 공간감이 한층 더 살아나 쾌적한 느낌이었다. 운전석에서는 기아에서 처음으로 기어를 막대 모양의 '칼럼식'으로 바꿔 핸들 오른쪽 아래에 넣은 게 눈에 띄었다. 칼럼을 돌려 변속을 하는 방식이다. 그 효과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공간이 한층 더 넓어진 느낌이었다. 2열은 장거리 주행이 문제없을 정도로 안락했고, 3열은 성인 남성이 장시간 앉아도 크게 무리 없을 것 같았다.

    19인치 타이어, 이륜구동 모델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501㎞를 갈 수 있다. 사륜구동 모델도 이 거리가 443~454㎞에 이른다. EV9 기본모델 가격은 7337만~8163만원이다(보조금 제외 기준). 장거리를 달릴 수 있는 대형 전기 SUV라는 점, 차 크기와 주행 성능 등을 감안했을 때 무리한 가격은 아니다. 하지만 제네시스나 벤츠, BMW 등 포함해 저 가격대에 선택할 수 있는 매력적인 내연기관 고급 차가 많다는 점이 가장 큰 약점으로 보인다.
    기고자 : 정한국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96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