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자동차·도로 인프라 통합해 주행 사업자 제도 도입해야"

    황규락 기자

    발행일 : 2023.09.06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자율주행 포럼'서 김영기 위원장 "한국, 자율주행 선도국에 최적"

    "자동차와 도로·통신 인프라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해 자율주행 기능을 제공하는 방식이 최적이라 생각합니다."

    국내 공학 기술 분야 석학 단체인 한국공학한림원이 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자율주행 포럼'에서 김영기<사진> 자율주행위원회 위원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자동차와 인프라 융합의 주체로 '주행 사업자(DSP)' 도입을 제안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을 역임한 'IT 베테랑'이다. 위원회는 지난 2021년 출범해 국내 자동차·통신·법률 전문가들과 함께 자율주행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산업 육성 전략을 연구해 왔다.

    '주행 사업자'는 자동차 전용 통신망 사업과 도로 교통 인프라 설치 및 운영권을 정부에서 받아 자율주행에 필요한 통합 시스템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공공재인 주파수를 기반으로 통신망을 설치해 인터넷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ISP(인터넷 서비스 제공자)와 비슷하다. 김 위원장은 "자동차 업체가 주행 사업자를 맡아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본인이 구축하고 운영하게 된다면 더 효율적이고 안전한 자율주행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했다.

    위원회가 주행 사업자를 제안한 이유는 카메라와 라이다에 의존한 차량 중심 자율주행 기술 발전 속도가 기대만큼 빠르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의 자율주행 서비스는 여전히 운행 지역과 속도에 제한이 있다. 기술 고도화를 위해서는 많은 시험이 필요하지만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위험 부담도 크다. 황기연 KAIST 초빙교수는 "최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자율주행차가 긴급 구조 차량을 막아서면서 인명 사고가 발생했는데, 외부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의 원격제어 시스템에 접근했다면 사고를 막았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이 자율주행 선도 국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한국은 자동차와 반도체, 도로망, 무선 네트워크 등 자율주행 기반 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땅이 좁은 만큼 교통망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필요성도 크다.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를 이끌 수 있는 최고의 환경을 갖춘 것이다. 김 위원장은 "한국은 전 세계에서 자율주행 필수 요소인 자동차, 통신, 반도체 등에서 리더십과 자체 역량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국가"라고 했다.
    기고자 : 황규락 기자
    본문자수 : 113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