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북핵, 아세안에도 직접적 위협"

    자카르타=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9.06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박 7일간 아세안·G20 정상회의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도착해 5박 7일간의 순방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 공군 1호기 편으로 자카르타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시내 한 호텔에서 동포 만찬 간담회를 열었다. 윤 대통령은 6일부터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8일 오후 인도 뉴델리로 이동해 20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인도네시아 일간지 '콤파스' 인터뷰에서 "날로 고조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 위협은 아세안 국가들에도 직접적이며 실존적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한국과 아세안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북한 핵·미사일 위협 등으로 국제 규범이 무시되고 기존 합의와 약속이 파괴되고 있다"며 '규칙 기반 국제 질서'의 중요성을 공유하는 한·아세안 간 연대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7월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 장관 회의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을 채택했다. 이번 아세안 정상 회의에서도 북핵 위협에 대한 윤 대통령 견해에 대해 정상들의 호응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세안+3(한·중·일)' 관계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제 한·일·중 간 협력도 다시 궤도에 올려놓아야 한다"며 "한국은 3국 간 협의체 의장국이자 아세안+3 조정국으로서 한·일·중 협력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달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 회의를 언급하며 "3국 협력이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특정 세력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한중 관계 관리를 염두에 둔 메시지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아세안 정상 회의와 G20 정상 회의에 참석한다. 동북아에서 한·미·일, 북·중·러의 진영 대결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아세안, 또 G20 개최국인 인도와 적극적인 관계 증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도네시아 동포 간담회에서 "인도네시아는 한·아세안 연대 구상의 핵심 파트너"라며 양국이 경제·사회적 측면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50년 전 수교 당시 2억달러에 미치지 못했던 양국 연간 교역액은 작년에 260억달러를 기록했다"면서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아세안을 대표하는 경제 대국인 인도네시아는 남다른 경제 발전 잠재력으로 전 세계 주목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인도네시아 국내총생산(GDP)은 아세안 10국의 35%를 차지한다. 7일 열리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는 한국 주요 대기업 총수들도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8일 자카르타 대통령궁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도 한다.

    윤 대통령이 8일부터 방문하는 인도도 한국과 수교 50주년을 맞았다. 윤 대통령은 G20 정상 회의에서 기후변화와 청정 에너지 등 인류의 당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국의 기여 방안을 설명할 계획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한다.
    기고자 : 자카르타=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153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