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도서] 빛섬에 꽃비 내리거든

    백수진 기자

    발행일 : 2023.09.02 / Books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인중·원경 지음|파람북|200쪽|만8500원

    그림 그리는 신부와 시 쓰는 스님이 만났다. 재불 화가 김인중 신부와 서울 원각사에서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는 원경 스님이 함께 시화집을 펴냈다.

    수록된 대부분의 시는 원경 스님이 김 신부의 그림을 보고 떠오른 영감을 포착해 쓴 것들이다. '성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창'에선 종교를 뛰어넘어 예술을 통해 교감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드러난다. "절집의 꽃문살이 달빛에 어리듯/성당 스테인드글라스는 햇살의 신비를 안는다/(…)서로 비추고 거울처럼 마주하노라면/저마다의 빛으로 향기 오간다"

    김인중 신부는 원경 스님의 시를 처음 대했을 때, 꽃에 대한 시구들이 마음에 와 닿았다고 화답한다. "경직된 남성들 사회에서 꽃이 화두에 오르는 것을 한 번도 들어본 일이 없으니 스님은 꽃들의 대부라고 생각하며, 그것만으로도 단순하고 깊은 시봉으로 여겨진다." 종교의 차이를 넘어 예술로 하나 된 구도자들의 만남은 갈등과 반목이 일상이 된 사회에 화합이라는 화두를 던진다.
    기고자 : 백수진 기자
    본문자수 : 53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