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32Gb D램 개발

    유지한 기자

    발행일 : 2023.09.02 / 경제 A1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엔비디아에 신제품 공급 전망
    주가 6% 올라 7만1000원

    삼성전자가 D램을 개발한 지 40년 만에 용량을 50만배로 늘리면서 인공지능(AI) 시대 필수적인 대용량 반도체를 더 쉽게 만들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12나노(㎚·1나노는 10억분의 1m)급 32Gb(기가비트) DDR5 D램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D램은 스마트폰, PC, 데이터 센터 등 거의 모든 전자 기기에 탑재되는 메모리 반도체다. 삼성이 개발한 제품은 D램 단일 칩 기준으로 역대 최대 용량이다. 1983년 개발한 64Kb(킬로비트) D램의 50만배이며, 지난 5월 양산을 시작한 16Gb D램의 2배로 늘었다. 반도체 업계에선 삼성전자의 이번 제품을 통해 AI 시대 필수품인 고대역 메모리(HBM) 반도체를 더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신제품 개발 소식과 함께 엔비디아와 HBM 신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는 증권사 전망까지 나오면서 전날보다 6.13% 오른 7만1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기고자 : 유지한 기자
    본문자수 : 49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