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반란 가담 의혹 러 사령관 체포

    파리=정철환 특파원

    발행일 : 2023.06.30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푸틴, 냉혹한 숙청 시작"

    예브게니 프리고진 바그너그룹 수장과 가까운 사이인 세르게이 수로비킨 러시아 항공우주군 총사령관이 반란 사태와 관련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러시아 현지 매체들이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이 권력 기반을 재정비하려고 냉혹한 '숙청'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지 영문 매체 모스크바타임스는 이날 복수의 러시아 국방부 소식통을 인용, "수로비킨 총사령관이 체포된 이유는 프리고진의 반란에 연루됐기 때문"이라며 "당국은 그가 (반란 사건에서) 프리고진의 편에 섰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수로비킨은 바그너그룹의 반란 직후 동영상 공개 메시지를 통해 "당장 중단하라"고 했지만,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수로비킨이 마치 인질로 잡힌 듯 불편한 몸짓을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NYT는 미 정보 당국자들을 인용, "수로비킨이 바그너그룹의 반란 계획을 미리 알았다"고 했다. 러시아 소셜미디어에는 "수로비킨이 반란 다음 날 바로 체포됐고, 현재 모스크바의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

    수로비킨은 체첸과 시리아에서 무자비한 포위 섬멸전을 벌여 민간인 수만명을 희생시킨 인물이다. 그는 프리고진과 시리아에서 함께 일하면서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0월 우크라이나전 총사령관을 맡아 당시 수세에 몰린 러시아군의 재정비에 공을 세웠다. 하지만 3개월 만인 올해 1월 발레리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에게 지휘권을 넘겨주면서 밀려났다.

    한편 수로비킨의 딸은 수로비킨의 체포 소식을 부인했다. 그의 딸 베로니카는 이날 러시아 온라인 언론사 '바자'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아무도 그를 체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기고자 : 파리=정철환 특파원
    본문자수 : 84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