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골프장 예약해줘" 김영란법 위반입니다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3.06.30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작년 청탁금지법 어긴 416명 처벌

    공공기관 직원 A씨는 지인들로부터 자기 기관이 운영하는 골프장 예약을 잡아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예약을 신청하는 절차가 정해져 있었지만, 지인은 "신청자가 너무 몰려서 좋은 시간대 예약을 통 할 수가 없다"고 했다. A씨는 예약 관리를 담당하는 부하 직원에게 "예약 취소분은 새로 신청을 받지 말고, 내 지인들에게 배정하라"고 했다. A씨는 지인들로부터 따로 사례금도 받지 않았지만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제재를 받게 됐다.

    A씨는 지난해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이 적발돼 형사처벌이나 징계 등 제재를 받은 416명 가운데 1명이다.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학교, 언론사 등에서 일하는 사람이 정상적인 업무 절차에서 벗어나는 일을 해 달라는 부탁을 들어준 경우, 그 부탁이 사소한 것이고 대가를 받지 않았더라도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다.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고, 소속 기관에서 징계도 받게 된다. 청탁을 한 사람도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29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해 전국 공공기관 등에 접수·처리된 청탁금지법 위반 사례를 모아 본 결과, 지난해에만 1404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공직자 등 416명이 제재를 받았다. 289명은 과태료를 내는 데 그쳤지만, 100명은 소속 기관 징계와 함께 벌금 성격의 '징계부가금'도 냈고, 27명은 형사처벌까지 받았다. 2016년 9월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이후 지난해까지 6년여간 제재를 받은 사람은 1879명에 이른다.

    제재를 가장 많이(93.3%) 받은 경우는 금품을 받은 경우였다. 청탁금지법이 적용되는 공직자 등은 다른 사람으로부터 금품을 한 번에 100만원 이상 받거나 1년에 총 300만원 이상 받을 수 없다. 직무 관련성이 있는 사람으로부터는 1만원도 받아서는 안 되고, 음식물(최대 3만원), 경·조사비(최대 5만원), 선물(최대 5만원) 등만 예외적으로 한도 내에서 받을 수 있다. 이를 어기면 받은 사람과 준 사람 모두 3년 이하 징역,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거나, 주고받은 금액의 최대 5배를 과태료로 내야 한다.

    한 병원 직원은 제약회사 지점장으로부터 '판촉물'이라며 식기 32만여 원어치를 받아서 이를 동료 직원들에게 나눠줬다가 법 위반으로 제재를 받았다. 한 대학 교수는 공공기관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는 위원으로 위촉된 상태에서 평가 대상 공공기관 직원으로부터 호텔 객실 이용권 80만원어치를 받았다가 제재를 받았다.

    6.7%는 인사·계약 등과 관련해 부정 청탁을 하거나 받았다가 제재를 받았다. 한 공공기관 직원은 자녀가 자기 기관 채용에 지원하게 되자 채용 심사위원으로 선발될 가능성이 있는 동료 직원 8명에게 일일이 '자녀를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가 100만원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한 공공기관 팀장은 구매 입찰에 응한 특정 회사 제품을 채택해 달라고 구매계약팀 직원들에게 청탁하고 다니다가 과태료 200만원을 물게 됐다.

    학교에서 제자를 '잘 봐달라'고 청탁하고 다니는 것도 처벌받을 수 있다. 한 대학교수는 동료 교수 6명에게 '내 제자 대학원생의 출석·성적을 잘 처리해 달라'고 부탁하고 다녔다가 벌금 300만원에 처해졌다.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재직 중인 교사는 동료 교사들에게 자녀의 학교생활기록부 내용을 잘 채워 달라고 청탁했다가 조사를 받고 있다.

    [그래픽] 청탁금지법 위반 사례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168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