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반국가세력 발언, 尹은 사과하라" 대통령실 "前정부 겨냥한 것 아니다"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3.06.3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文정부 靑 출신 의원 21명 회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8일 자유총연맹 창립 기념 행사에서 "무책임한 국가관을 가진 반국가 세력들이 종전선언을 노래 부르고 다녔다"고 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전임 정부와 민주당을 반국가 세력으로 규정했다'며 일제히 반발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대통령실은 "지난 정부나 특정 정치 세력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진영 대결을 부추기거나 국민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은 자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정책조정회의에서 "전임 정부의 정책을 문제 삼아서 반국가 세력으로 규정한 대통령은 처음"이라며 "국민들이 동의하기도 어렵고 용납할 수도 없는 극단적 표현"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 21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을 지지했던 48%의 국민도 윤 대통령에게는 반국가 세력인 것이냐"고 했다.

    민형배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망동을 계속하면 그 자리에 더 있어선 안 된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탄핵을 시사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해석은 편하게 하라. 열어두겠다"고 답했다. 이에 옆에 있던 김영배·윤영찬 의원은 "탄핵은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은 원내대표단 논의를 통해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영주 국회부의장 등 문재인 정부 장관 출신 의원 10명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극우 세력의 눈높이에 맞는 대북·통일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려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러나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반국가 세력' 언급에 대해 "일반적인 말씀을 한 것"이라며 "어제 참석한 단체는 1954년 6·25전쟁 직후 반안보 세력으로부터 (나라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만든 조직이기 때문에 TPO(때·장소·상황)를 감안해 듣는 것도 괜찮겠다"고 했다.

    대통령실 해명에 앞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대통령이 한 발언은 정확한 팩트에 근거한 것이기에 민주당이 거기에 대해 반발한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기고자 :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109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