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노르웨이에서 머물던 '러시아 스파이' 벨루가, 스웨덴으로 거처 옮겨

    류재민 기자

    발행일 : 2023.05.31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러시아 첩보 장비를 부착한 채 노르웨이 인근 바다에서 발견된 후 '동물 스파이'로 유명해진 벨루가(흰돌고래)가 최근 거처를 스웨덴으로 옮겼다고 영국 가디언이 2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 벨루가는 2019년 봄 노르웨이 북부 핀마르크 인근 해역에서 어부들에게 발견됐었다. 목과 가슴에 '상트페테르부르크 장비'로 표시된 수중 카메라용 띠를 두르고 있었다. 당시 노르웨이 정보 당국은 "러시아 해군의 스파이 훈련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노르웨이 당국은 벨루가에게 '발디미르(Hvaldimir)'라는 이름까지 지어줬다. 노르웨이어로 고래를 뜻하는 '발(hval)'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이름 중 '디미르(dimir)'를 붙인 것이다. 귀엽게 생긴 외모에 스파이 훈련까지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발디미르는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렸다.

    노르웨이 고래 보호 단체 '원웨일(OneWhale)'에 따르면 발디미르는 조금씩 남쪽으로 거처를 옮기다가, 올해 들어 이동 속도를 갑자기 높여 지난 28일 스웨덴 남서부 도시인 훈네보스트란드 부근 해역에서 발견됐다. 발디미르가 남하를 서두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해양생물학자 세바스티안 스트란드는 "짝을 찾으려는 호르몬 작용일 수도 있고, 외로움 때문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에서 군사 목적으로 발디미르를 육성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발견 당시 배 주변을 수색하듯 맴돌았고, 인간의 먹이를 잘 받아먹었기 때문이다.
    기고자 : 류재민 기자
    본문자수 : 74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