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수사… 경찰, MBC·기자 압수수색

    박지민 기자 고유찬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법원 언론사 영장 발부는 이례적
    "초본·부동산 계약서 등 샌 정황"

    한동훈 법무장관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30일 MBC 임모 기자의 자택, 임 기자가 소속된 MBC 뉴스룸 경제팀 사무실, 국회사무처를 압수수색했다. 법원이 언론사 내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해 준 것은 이례적이다.

    해당 의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작년 4월 국회에 제출됐던 한 장관과 그 가족들의 주민등록초본, 부동산 매매 계약서 등의 자료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것이다. 경찰은 이날 국회사무처 의안과에서 한 장관의 인사청문회 자료를 확보했으며, 임 기자의 휴대전화와 차량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유출된 자료들이 민주당 의원과 MBC 임 기자를 거쳐 열린공감 TV 등으로 건너간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열린공감 TV는 2007년 한 장관에게 삼성동 S아파트를 매수했던 백모씨를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하고 '양도세 탈루 목적의 위장 거래'라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이날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에 출석하며 기자들에게 "15년 전 주택을 저한테 산 분의 인적 사항 같은 것을 저는 모르는데 모 유튜브에서 그분을 계속 찾아가서 괴롭혔다고 해서 항의를 들었다"며 "당시 저도 모르는 인적 사항을 어떻게 알았을까 의아했다"고 했다. 열린공감 TV의 후신(後身)인 더탐사는 한동훈 장관이 사는 아파트 건물에 무단 침입했다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수사는 지난 4월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원(무소속)이 자신에게 한 장관의 청문회 자료를 건넨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서 시작했다. 당시 A씨가 해당 자료를 원본 그대로 제공했다는 것이다.

    언론노조 MBC 본부는 이날 "MBC 뉴스룸 압수 수색은 과잉수사"라며 "윤석열 정권의 MBC 탄압의 시작"이라고 반발했다. 임 기자는 지난해 9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 당시 MBC가 보도한 이른바 '바이든 날리면' 자막 보도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보복 수사' 논란에 대해 한 장관은 "불법적인 정보를 유포하고 악용하면 안 되는 것은 누구나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박지민 기자 고유찬 기자
    본문자수 : 104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