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노총 3만 집회… 경찰 "노숙집회 현장해산"

    김수경 기자 김광진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늘 전국 동시다발 집회

    민주노총은 평일인 31일 서울 도심에서 노조원 2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동시다발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세종대로와 용산 대통령실, 서대문구 경찰청 앞 등에서 집회를 연 뒤 도심 행진도 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집회를 하루 앞둔 30일 집회가 불법적으로 변질될 경우 '캡사이신' 최루액을 사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의 집회는 오전 10시 40분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시작된다. 공공운수노조는 집회 시작 후 용산 대통령실을 거쳐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행진한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건설 현장에서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수사를 받다 분신해 사망한 민주노총 건설노조 간부 양모(50)씨의 시신이 안치돼 있다.

    같은 날 오후 2시엔 건설노조원 1만명이 대통령실 인근에서, 금속노조원 3000명이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집회를 연다. 이들은 모두 오후 2시 30분부터 세종대로 방향으로 행진한다. 오후 4시부터는 민주노총 차원에서 서울 세종대로에 2만명이 모인 '총력 투쟁 대회'를 열 예정이다. 건폭(건설 현장 폭력 행위) 수사 규탄이 이들의 주요 주장이다. 오후 7시부터는 공무원노조와 언론노조 1500명이 청계천 인근 도로에서 야간 문화제를 연다. 경찰은 오전 11시부터 세종대로 인근 차로 4~5개를 통제할 계획이다. 이날 전국적으로 민주노총 노조원 3만5000명이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당초 "31일에 24시간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가 경찰이 불허하자 일부 야간 집회만 하겠다고 한 상태다. 평일 퇴근 시간대에 도심 한복판에서 열리는 집회로 시민 불편이 예상되고, 지난 16~17일 건설노조의 '1박2일 노숙 집회'가 재현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이번 집회가 불법적으로 변질될 경우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불법 집회를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필요한 경우에는 캡사이신 분사기 사용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고추에서 추출한 캡사이신은 매운맛을 내는 일종의 '천연 최루액'이다. 윤 청장은 "집회 및 행진 시간을 제한하여 금지했음에도 시간을 초과하여 해산하지 않고 야간 문화제 명목으로 불법 집회를 강행하거나, 도심에서 집단 노숙 형태로 불법 집회를 이어가 심각한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경우에는 현장에서 해산 조치한다"고 불법 집회의 기준을 밝혔다.

    캡사이신 분사는 2017년 문재인 정부 때 중단됐다. 경찰의 '분사기 활용 규칙'에 따르면, 불법 집회 범인의 체포 또는 도주 방지를 위해 필요한 경우 최루액 사용이 가능하다. 분사에 사용하는 캡사이신 최루액은 희석 농도가 0.0045% 이하이기 때문에 인체에 무해하다는 게 경찰 측 설명이다.

    경찰은 지난 25일 시작한 '불법 집회 해산 훈련'에서도 캡사이신 최루액 분사 훈련을 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과거 쇠파이프가 등장하는 등 폭력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때 캡사이신 최루액을 사용한 바 있다"며 "불법 폭력 시위로 변질되면 이번에도 최루액을 분사할 수 있게 대비했다"고 했다.

    이번 집회 대응을 위해 경찰은 임시 편성 부대를 포함한 경찰 부대 120여 개를 배치해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집회 참가자가 도로 전(全) 차로를 점거해 교통 체증을 유발하거나, 신고된 집회 장소를 이탈할 경우 즉시 해산 조치할 계획이다. 참가자들이 해산에 응하지 않고 물리적 대응을 하는 경우 즉각적으로 현장 검거에 나설 방침이다.
    기고자 : 김수경 기자 김광진 기자
    본문자수 : 17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