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남국 신속 징계 합의해놓고… 국회 윤리위원장 "박덕흠·윤미향 먼저"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05.3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리위, 金 징계 절차 착수했지만 실제 징계는 뒤로 미뤄질 가능성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30일 전체 회의를 열어 가상 자산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여야는 김 의원 징계를 조속히 처리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민주당에서 국민의힘 박덕흠, 무소속 윤미향 의원 징계안을 먼저 처리하자고 하면서 김 의원 징계 절차가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윤리특위는 이날 김 의원 징계 안건을 상정해 특위 내 윤리심사자문위에 회부했다. 징계 심사 전 자문위원 8명의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인데, 최대 60일 내에 심사를 마친 뒤 전체 회의 의결을 거쳐 본회의에서 최종 징계가 결정된다. 여야는 '신속한 징계 처리'를 약속하며 자문위 활동 기한을 최대 60일에서 30일로 단축하기로 했다.

    하지만 윤리특위 위원장인 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통화에서 "김 의원 징계 전에 박덕흠(국민의힘)·윤미향(무소속)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먼저 처리하는 게 순서"라고 했다. 박 의원은 가족 회사가 피감 기관에서 계약을 수주하도록 개입했다는 의혹, 윤 의원은 정대협 기부금과 단체 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으로 윤리특위에 넘겨졌다. 자문위는 두 의원에 대해 제명 의견을 냈다. 그러나 이후 박 의원은 경찰에서 무혐의 불송치 결정이 났고, 윤 의원은 1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됐다.

    두 의원에 대한 징계는 징계소위원회와 전체 회의를 거쳐 결정된다. 이렇게 되면 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역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윤리특위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통화에서 "김 의원과 박·윤 의원 징계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면 늦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탈당 직후 15일째 잠행 중인 김 의원은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과 문자 소통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딸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엔 김 의원이 지지자들의 응원 문자에 "더 힘내고, 꿋꿋하게 이겨내겠습니다"라고 답한 인증 글이 올라왔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9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